[동영상 플랫폼] "틱톡(Tik Tok)"을 아시나요? - 토종기업 맞대응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 Tok)"을 아시나요? - 토종기업 맞대응
  • Kate
  • 승인 2019.03.07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취향저격 차별화된 서비스 제공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시장 집중 공략을 통해 급성장
Z세대 특화된 타게팅으로 성공

Z세대, 밀레니얼 혹은 20대를 위한 특화된 서비스 제공 - 틱톡, 트위치의 급성장

중국산 글로벌 숏 비디오 어플리케이션 "틱톡"을 모른다면 나이가 30대 이상일 확률이 높다. 최근 동영상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틱톡, 트위치가 급부상 중이다. 유튜브, 페이스북과 같은 거대 기업과 어떤 차별화 요소를 갖춘 것일까? 우선 틱톡을 살펴보자.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성장세를 보여주는 쇼트 클립 앱은 역시 '틱톡'이다. 중국 바이트댄스가 개발, 서비스한다. 동영상을 제작·공유하는 플랫폼으로 15초 분량의 짧은 동영상이 특징이다. 중독성 강한 배경음악과 특수효과, 문자가 포함된 영상 제작도구 등을 제공하는데 동영상에 익숙한 10대 마음을 저격했다.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로 유명해 "유딩(유치원생도 사용가능한)"이라는 별명이 붙었다. 한국에서는 '손 댄스'가 유행했다. 아이디어만 있으면 누구나 영상을 쉽게 만들고 커뮤니티를 통해 공유할 수 있다. 이 과정에서 인터넷밈(인터넷상에서 번지는 문화 요소와 유행을 일컫는 말)이 탄생해 외부 유입과 내부 콘텐츠 생산이 계속 이뤄진다.

"틱톡"은 2018년 6월에 월간활성이용자 수가 5억명이 넘었다. 전 세계 다운로드 숫자는 8억에 가깝다. 시장조사기관 센서타워에 따르면 작년 1분기에만 4500만회 이상 다운로드를 기록해 유튜브를 제치고 다운로드 수 1위에 올랐다. 24세 미만 이용자가 85%이다. 이 가운데 70%가 여성이다. 15초짜리 동영상이 끊임없이 지속될 수 있도록 인공지능(AI) 알고리즘 추천 방식으로 확보한 충성 고객이 핵심 강점이다. 미국 영상제작 스타트업 필리파그램, 중국 치타모바일 산하 뉴스 리퍼블릭, 미국 뮤직 영상 앱 뮤지컬리546를 인수해 풀을 넓혔다. 

바이트댄스 기업 가치는 750억 달러(약 84조원, 2019년 현재)로 미국 최대 차량호출회사 우버(700억 달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유니콘431으로 분류된다. 소프트뱅크 세퀘이아캐피털, KKR, 제너럴애틀랜틱 등 유력 투자기업이 투자했다. 틱톡의 성장세에 제동을 걸듯이 미국시장에서 큰 벌금을 부과했지만 그 기세는 만만치 않다.

'트위치'는 게임 방송을 실시간으로 송출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예일대 동창인 에머트 시어와 저스틴 칸이 개발했다. 글로벌 서비스를 하지 않는 중국 알리바바 '유쿠', 텐센트 '도유'를 제외하면 동영상 시장에서 유튜브를 위협할 가장 유력한 회사로 꼽힌다. 게임 인기 척도를 트위치 스트리밍 횟수로 판단하기도 한다. 

틱톡, 트위치에 맞서는 국내 기업 - 유저에게 특화된 틈새시장으로 기회를 창출

토종 서비스 '아프리카TV'는 여러가지 사건들로 인해 플랫폼 체류시간이 트위치에 밀렸다. 하지만 최근 다양한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다. 국내 스포츠, e스포츠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주 시청자층을 공략한다. SBS와 e스포츠 합작법인인 'SBS아프리카TV'를 설립하거나 1인 방송 진행자가 월드컵, 아시안컵 등을 자체 중계하는 색다른 방향을 선보이고 있다.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제휴를 통한 K리그 흥행 도모, 전문가 강의를 기획한 '아프리칼리지' 등이 있다.

'어메이저'는 K팝을 무기로 내세운다. 20초 내외 쇼트 클립 영상을 통해 K팝 관련 주제로 댄스, 립싱크, 노래, 연주 등 영상을 콘텐츠로 제작한 후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해외에 K팝을 알리는 데 앞장선다. "동영상 배틀 앱"이라는 컨셉트로 짧은 동영상을 빨리 만들고, 쉽게 공유해, 서로 의견을 주고받는다. 생산자, 소비자가 플랫폼에서 순환한다. 우리 모모랜드, 몬스터엑스, 등 국내 가수와 협업을 통해 다양한 챌린지를 만들었다. 모모랜드 '뿜뿜' 때는 93개국 5000여명 이용자가 7000여 커버 영상을 만들어 올렸다. 현재는 K팝 가수의 주요 글로벌 마케팅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 91% 사용자가 해외로부터 유입된다. 북미·유럽이 주요 무대다.

'케이스타라이브'는 영어로 한류 콘텐츠를 제공하는 미디어 스타트업이다. 자체 채널을 통해 확보한 구독자는 약 900만명으로 암호화폐인 "케이스타코인"등을 활용해 유저들에게 기프트를 준다. 동영상 공유, 커뮤니티 활동 등이 활발하게 일어나며 추천과 커뮤니티 게시글을 작성하면 '케이스타코인(KSC)'을 획득할 수 있다. KSC로 한류 공연 티켓이나 굿즈를 판매할 수 있고 암호화폐 거래소를 통해 현금화도 가능하다. 

이의중 어메이저 대표는 “유튜브에는 아주 다양한 범주의 콘텐츠가 모인다면 최근 비디오 커뮤니티 서비스는 이용자가 특정 콘텐츠를 쉽게 생산하고 바이럴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며 “쇼트 클립 등 세부 범주로 분화한 동영상 서비스 경쟁은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98 (플래티넘타워) 4F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6954-26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김민남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