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밥러가 바꿔 놓은 '집 안으로 들어온' 푸드 트렌드
혼밥러가 바꿔 놓은 '집 안으로 들어온' 푸드 트렌드
  • 최영호
  • 승인 2019.04.22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홍기획, 디빅스2.0 ‘푸드 빅데이터 리포트’
간편식으로 예쁘게 플레이팅, 먹는 행위는 나를 ‘보여주는’ 라이프스타일
조리 간편한 냉동식품, 긍정 언급 비율 58.7%로 달라진 위상

 

국내 1인 가구 비중이 28.6%에 육박하고 있는 가운데, ‘혼밥’으로 대표되는 1인 가구 식생활은 어떻게 변화하고 있을까? 대홍기획(대표이사 홍성현)이 자체 소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디빅스 2.0(Daehong BIGdata Solution 2.0)을 통해 분석한 푸드 빅데이터 리포트 ‘집안으로 성큼 들어온 새로운 푸드 트렌드’를 발간했다.

먹는 행위는 이제 단순 취식이 아닌 나를 ‘보여주는’ 라이프 스타일

대홍기획은 디빅스 2.0, 롯데멤버스 구매데이터, 라인 패널 리서치, 앱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를 통합적으로 활용해 달라진 푸드 컨슈머를 분석했다. 분석 결과, 소셜 미디어에서 보이는 푸드 컨슈머는 요리하는 행위 자체보다는 완성된 요리를 예쁘게 플레이팅하고 해시태그(#)를 활용해 인증에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제 먹는 행위는 취식이 아닌 나를 ‘보여주는’ 라이프스타일로 변화한 것이다.

대표적인 가정 간편식인 냉동식품은 과거 건강에 좋지 않은 것으로 인식되던 것에서 이미지가 크게 달라졌다. 냉동식품에 대한 긍정 언급 비율은 58.7%로 <진짜 맛있다>, <행복>, <건강한>, <신선한>이라는 긍정 키워드가 주를 이뤘다. <냉동식품>의 최대 연관어로는 최근 열풍을 일으킨 <에어프라이어>가 1위로 등장했다. 에어프라이어는 <레시피>의 연관어 중 유일하게 식재료가 아닌 검색어로 나타나 1인 가구 필수 아이템임을 입증했다.

주 52시간제 이후 <맛집>검색 감소… <홈트>, <인테리어>등 ‘집안’으로의 소비 증가

주 52시간 근무제가 본격 시행된 2018년 7월 이후 외식을 위한 <맛집>을 검색하는 횟수는 점차 감소하고 있다. 여가시간이 늘어나면서 이전에는 외부에서 이뤄지던 활동이 집 안으로 들어오게 된 것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모바일 앱 사용 분석 결과,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홈트레이닝이나 홈인테리어 앱의 설치 사용자수가 두드러지게 늘었다.

이 같은 현상은 소비자 실제 구매 내역에서도 나타났다. 롯데멤버스 L.POINT 거래 데이터 분석 결과, 2017년 9월부터 2018년 9월까지 홈데코 관련 제품 판매량은 전년 동월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트렌드 키워드로 주목 받은 ‘소확행’의 연관어로 <이불 밖은 위험해>, <집돌이>등으로 나타났다. 이는 오롯이 나만을 위한 공간으로서의 집과 그 안에서 누리는 작은 사치를 소확행과 연결 짓고 있는 현상으로 풀이 될 수 있다.

한편, 대홍기획 디빅스 2.0은 시장 트렌드에서 마케팅 인사이트 발굴까지 마케팅에 특화된 소셜 빅데이터를 분석해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지난 3월 오픈했다. 디빅스 2.0은 온라인 소비자 버즈를 기반으로 소셜·검색·쇼핑별 실시간 급상승 이슈, 업종별 TPO 및 관심 요인 분석, 브랜드 심화 분석, 모델 및 인플루언서 분석을 제공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98 (플래티넘타워) 4F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6954-26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김민남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