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국내 OTT 시장 현황 키워드는 '통합 및 협력'
2019년 국내 OTT 시장 현황 키워드는 '통합 및 협력'
  • 유지영
  • 승인 2019.05.3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넷플릭스, 4개월만에 유료 시청자수 70%증가... '콘텐츠 공룡' 가파른 상승세
국내 토종 OTT서비스 통합 및 협력을 통해 컨텐츠 선점, 플랫폼 저변 확대
글로벌 OTT시장 추이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 리포트)
글로벌 OTT시장 추이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 리포트)

 최근 발간된 메조미디어의 트렌드 리포트에 따르면 최근 5년간 글로벌 OTT수익률은 연평균 31.4%로 가파른 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9년에는 매출액 300억 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료방송 시청자가 OTT등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이동하는 이른바 '코드커팅'현상이다. 

 글로벌 OTT서비스 가입자와 유료 TV가입자수 추이를 살펴보면 '코드커팅' 현상을 뚜렷이 확인할 수 있다. 유료 TV가입자수는 비교적 큰 변화가 없는 반면, 2014년 1억에 불과했던 글로벌 OTT 가입자수는 5년간 연평균 39.4%의 꾸준한 성장률을 이어가다 2018년에는 5억 3,600만명에 달하며 확실한 존재감을 내보이고 있다. (출처: PwC, Global E&Mia Outlook 2018-2022 보고서 IHS Markit, Statista)

 

국내 OTT시장 성장 추이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국내 OTT시장 성장 추이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국내 시장도 글로벌 트렌드와 크게 다르지 않다. 최근 5년간 국내 5대 OTT 서비스의 매출액은 연평균 28.1%의 성장률을 보이고 있으며 가입자 수 또한 최근 3년간 24.4%으로 대폭 증가했다. OTT서비스가 국내 영상 미디어 플랫폼 시장을 확대하고, 기존 유료 TV시장의 파이 또한 조금씩 넘보고 있는 상황이다. (출처: 방송통신위원회, 방송시장 경쟁상황 평가 와이즈앱, OTT 모바일 앱 사용자 분석(안드로이드 분석))

 

방송, 통신, 포털 등 다양한 영역에서 OTT시장 진출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방송, 통신, 포털 등 다양한 영역에서 OTT시장 진출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다양한 영역에서 OTT진출... 저렴한 구독료, 다양한 옵션

국내 OTT 시장에는 방송, 통신, 포털, IT 등 다양한 영역의 회사들이 포진되어 있다. 먼저 글로벌 OTT서비스인 넷플릭스가 국내에서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으며, SKT의 옥수수, LG의 U+, KT의 올레TV모바일이, 지상파 방송 3사 KBS, SBS, MBC가 함께 투자하여 설립한 콘텐츠연합플랫폼이 운영하는 인터넷 기반 Real N스크린인 POOQ, CJ E&M의 티빙, 현대HCN의 에브리온TV가 국내 OTT서비스 산업에 진출해 있는 상황이다. 소셜미디어동영상을 기반으로 하는 OTT 서비스로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의 IGTV가 있으며, 포털사이트를 기반으로 하고 있는 네이버, 다음카카오가 각각 서비스를 운용 중이다.

이들은 최대 10,000원을 넘지 않는 금액의 저렴한 구독료로 소비자 유입 문턱을 낮췄으며, 다중회선 접속 가능 옵션 등 선택의 폭을 넓혔다. (출처: 와이즈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분석(모바일 기준))

 

시장을 선도할 기대주자는 넷플릭스, 디즈니+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시장을 선도할 기대주자는 넷플릭스, 디즈니+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국내 시장 선도하는 대형 OTT 서비스 넷플릭스와 디즈니  

대형 OTT 서비스의 선두주자로는 넷플릭스와 디즈니가 있다. 넷플릭스는 4개월만에 유료 사용자수 153만명을 확보하였고, 막대한 제작비를 지원하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하여 국내시장의 저변을 넓히고 있다.

마블 등 내실있는 IP컨텐츠를 앞세운 또 다른 거대공룡 디즈니 또한 2020년부터 한국시장 진출을 계획 중이다. (출처: 와이즈앱, 와이즈 리테일 한국인 결제 분석)

 

지상파와 손잡는 SKT, 토종 OTT출범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지상파와 손잡는 SKT, 토종 OTT출범 (출처: 메조미디어 트렌드리포트)

 

통합 및 협력을 통한 컨텐츠 선점, 플랫폼 저변 확대를 꾀하는 토종 OTT 서비스 

SKT의 옥수수와 지상파 3사 연합 POOQ의 통합 OTT서비스는 2019년 9월부터 국내 시청자들을 만날 계획으로, 플랫폼 통합을 통해 약 1400만 명의 구독자 및 최신 OTT서비스 플랫폼 기술 확보 등을 꾀하고 있다. SKT는 OTT연합 결성 외에도 미국의 지상파 ‘싱클레어 방송그룹’, 케이블 TV업체 ‘컴케스트그룹’과 합작사 설립을 발표했으며, KT는 파라마운트, NBC, 유니버셜 등 6대 할리우드 스튜디오와 손잡고 미개봉 화제작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U+IPTV & 넷플릭스와 국내 독점 제휴 체결로 동기대비 13만 명 가입자가 급증한 바 있으며, 그래픽 카드 서비스 엔비디아와 클라우드게임서비스 지포스 나우를 국내 단독 출시할 예정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98 (플래티넘타워) 4F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6954-26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