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자의 광고처방전 2
이화자의 광고처방전 2
  • 이화자
  • 승인 2018.11.19 09:2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테크라는 말이 있습니다.
노는 것이 힘이라는 뜻이지요.
쉼에는 분명 우리가 간과한 그 어떤 에너지가
존재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우리만큼이나 빡빡한 생활을 하는 일본의 철도 
JR광고가 공감이 가는 이유도 그 때문이겠지요.

카피는 이렇게 말하고 있네요.

”남자친구보다 과장의 얼굴을 보는 시간이 긴 것은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낀건 교토의 정원에서였다“라고.

버스커버스커에게 단풍엔딩이라는 곡이라도 만들어달라고 하고픈 계절이네요. 아름다움이 다 사라지기전에 가까운 공원이라도 나가보는건 어떨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상수 2018-11-19 19:09:43
“일본을 쉬게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