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트로, 저런 촌스러운 게 왜 좋아?
뉴트로, 저런 촌스러운 게 왜 좋아?
  • 홍채린
  • 승인 2018.12.12 10: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움(New) 과 복고(retro)를 합친 신조어 뉴트로. 이는 옛것의 그대로를 따르는 레트로와 달리 전 세대를 아울러 옛 유행을 새로운 방식으로 즐기는 것을 말한다. <트렌드 코리아 2019>는 이를 새로운 복고, 뉴트로라고 명명한다. 단순히 과거의 것을 그대로 재현하는 것이 아니라 복고를 현대적인 감성으로 재해석한 것이다. 현대적인 감각이 덧입혀진 옛모습은 낯설지만 친근하고 익숙한 장면을 그린다.

외식업계도 빠질 수 없다. 강남 압구정에 있는 '도산분식'은 복고 컨셉으로 강남 일대를 장악했다. 이곳은 1970~80년대 분식집에서나 사용되던 초록색 점박이 플라스틱 접시에 음식을 담아내고 단종된 델몬트 오렌지 주스 병을 물병으로 사용한다.

사람들이 많이 찾는 복고풍 컨셉 가게들의 특징은 단순히 옛 시절 빈티지 소품 몇 개를 가져다 놓는 것으로 끝나지 않는다. 전체적인 분위기는 복고풍이지만 그것을 풀어내는 방식은 감각적이다. 예로 그릇은 초록색에 흰 점이 박힌 예전 떡볶이 그릇을 쓰지만, 그 위엔 퓨전 덮밥 등 요즘 젊은층에서 유행하는 음식이나 디저트를 내는 식이다. 과거의 것을 그대로 가져오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젊은 세대들에게 더 매력적으로 다가온다.

출처 도산분식 인스타그램
출처 도산분식 인스타그램

논현역 근처 조용한 골목에 자리한 우유카페 희다는 주인장의 할머니 집에서 직접 사용하던 가구들로 내부를 꾸며 할머니 집과 같은 편안한 복고풍 분위기가 특징이다. 카페 안쪽 좌식 공간에는 대나무 소재의 돗자리, 자개가 그려진 나무 소반, 꽃무늬 은색 쟁반을 활용해 만든 테이블 등 다양한 소품으로 꾸몄다. 작은 나무 소반 중심에 지지대를 만들어 입식테이블로 활용한 것도 복고풍을 독특하게 재해석한 소품 중 하나이다.

출처 희다 카페 인스타그램
출처 희다 카페 인스타그램

심지어 기업 로고나 옛 캐릭터가 새겨진 컵도 중고나라에서 비싼 가격에 팔리고 있는 현실이다. 요즘에는 찾기가 힘든 물건이고, 현대적이지 않은 디자인에 묻어있는 옛 감성이 소비자의 심리를 자극한 것 같다.

중고나라 등에서 거래되고 있는 빈티지컵
중고나라 등에서 거래되고 있는 빈티지컵

패션업계도 이러한 소비자의 심리를 반영한 것일까. 예전이었으면 둔탁하고 이쁘지 않다고 평가받았을 디자인의 신발이 패션업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심지어 명품까지도. 항상 세련되고 전통을 중시할 것만 같았던 명품 샤넬, 루이비통, 디오르 등도 트렌드에 맞게 복고를 재해석해 소비자의 지갑을 유혹하고 있다.

출처 샤넬, 루이뷔통, 디오르 홈페이지 (왼쪽으로부터)
출처 샤넬, 루이뷔통, 디오르 홈페이지 (왼쪽으로부터)

우리의 일상은 어떠할까? 인스타그램에는 과거에 인기를 끌었던 영상들을 올리는 계정이 늘어나고 있고, SBS는 순풍산부인과, 아내의 유혹, 거침없이 하이킥 등의 영상들을 5분으로 압축하여 <레전드 시리즈>라는 이름으로 유투브에 올리고 있다. 이뿐 아니라 MBC도 <오분 순삭>이라는 이름의 옛날 콘텐츠를 현대식으로 압축하여 선보이고 있다. 우리는 이러한 영상을 보면서 과거의 느꼈던 재미를 다시 회상하는 것이다.

이런한 현상을 재해석한 연구도 나왔다. 주로 불황기에 복고풍이 다시 유행하는 경향이 있고, 주로 이러한 과거를 회상하는 심리는 마케팅 시장에서 상품과 소비에 영향을 주게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며 향수를 느끼게 되면 미래소비 대비 소비지출에 대해 관대해지고 행복감을 더 느끼게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연구 결과가 뭐가 어쨋든, 과거를 회상하고 행복해하는 것은 즐거운 일 아닌가? ‘역사는 현재와 과거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명언을 남긴 영국의 역사학자 에드워드 카의 말처럼 과거의 사실을 교훈 삼아 새로운 것을 창조해낼 수 있는 지혜도 얻어보자. 어서 트렌드에 맞게 복고의 성지, 동묘앞을 가보자. 패피들 따라 복고를 자신의 스타일대로 재탄생 시켜보는 것은 어떨까?

홍채린 대학생기자 (숭실대학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Grace 2018-12-15 21:59:34
새로운 마케팅시대ㅡ광고의 복고가 다시 오려나ᆞᆢ
역시 돌고도는군ᆞ글 감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21 (서브원 강남빌딩) 11층 1113호
  • 대표전화 : 02–6971-0609
  • 팩스 : 02–6971-06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이의자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