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슨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50, 전분기 대비 6% 하락”
닐슨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50, 전분기 대비 6% 하락”
  • 최영호
  • 승인 2018.12.18 12: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닐슨, 2018년 3분기 글로벌 소비자 신뢰지수 발표
글로벌 소비자 신뢰지수, 2% 포인트 상승한 106 기록

글로벌 정보분석기업 닐슨과 더 컨퍼런스 보드(The Conference Board)가 실시한 2018년도 3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도 조사 결과, 3분기 소비자 신뢰지수는 2분기 대비 2% 포인트 상승한 106으로 나타난 반면,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는 2분기 대비 6% 포인트 하락하며 50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는 2005년부터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64개국 3만2000여명(2018년 3분기 기준)의 온라인 패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전세계 소비자들의 경제 전망, 주요 관심사 및 지출 의향에 대해 발표해왔다. 소비자 신뢰도는 100을 기준으로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낙관과 비관 정도를 나타낸다.
 
인도, 전세계에서 소비심리 가장 활발한 국가 랭킹 1위
전세계적으로 소비자 신뢰지수가 높은 국가들은 인도가 2분기 대비 6% 포인트 상승한 130을 기록하며 전세계 64개국 중 1위를 기록했고, 뒤를 이어 베트남(129), 말레이시아(127), 인도네시아(126), 파키스탄(126), 필리핀(126), 미국(123), 덴마크(122), 중국(112), 태국(112)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신뢰지수 상위 10개국 중 미국과 덴마크를 제외한 8개국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로 드러났다.
 
북미 지역, 낮은 실업률 기반으로 가장 높은 신뢰지수 기록
지역별로 살펴보면 북미 지역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121을 기록하며 소비심리가 가장 활발한 지역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러한 높은 소비자 신뢰지수는 미국의 낮은 실업률을 바탕으로 개인적 재정 상황과 소비 의지에 대한 낙관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산층이 증가하면서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도 114를 나타내며 활발한 소비 심리를 드러냈다. 뒤를 이어 아프리카/중동의 소비자 신뢰지수는 95로 나타났으며, 남미 지역은 2분기 대비 가장 크게 상승(4% 포인트)했음에도 90을 기록했고 유럽 지역은 87로 가장 낮은 지수를 기록했다.

한국, 큰 폭으로 하락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는 작년 동기 대비 낮은 3분기 GDP 성장률과 그 외 수출, 소비, 투자 등 여러 경제 지표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하듯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4분기에는 연말 시즌과 블랙프라이데이 등 유통 분야 대목이 집중되어 있어 소비 심리가 다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21 (서브원 강남빌딩) 11층 1113호
  • 대표전화 : 02–6971-0609
  • 팩스 : 02–6971-06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이의자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