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1년간 명품 구매 소비자 중 절반은 온라인으로 쇼핑

최근 1년간 명품 구매 소비자 중 절반은 온라인으로 쇼핑

  • 신성수 기자
  • 승인 2020.11.27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8.8%가 명품 전문 쇼핑몰, 대기업 쇼핑몰 등 온라인 채널에서 명품 구매
온라인 명품 구매 시 ‘신뢰’를 가장 중요시, ‘가격’과 ‘혜택’이 그 뒤를 이어
머스트잇, 구매 경험자 72.1%가 재이용 의향 있어

온라인 명품 커머스 머스트잇(대표 조용민)이 오픈서베이를 통해 국내 소비자를 대상으로 명품 구입 행태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최근 1년간 명품을 구매한 소비자들 중 약 절반이 온라인에서 쇼핑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11월 6일부터 11월 10일까지 5일간, 17세에서 34세 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설문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의 25.4%가 최근 1년 내 명품 구입 경험이 있다고 답했으며, 그중 약 절반인 48.8%는 온라인 채널을 통해 명품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채널로는 명품 전문 쇼핑몰, 대기업 쇼핑몰, 오픈마켓 쇼핑몰, 해외직구 쇼핑몰 등이 다양하게 이용되고 있었고, 특히 17~24세 연령층의 61.7%가 온라인 채널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머스트잇은 디지털과 온라인 쇼핑에 익숙한 MZ세대가 명품 소비층으로 부상하면서 온라인이 명품 구매의 주요 채널로 올라섰다고 분석했다.

온라인 명품 구매시, 신뢰, 가격, 혜택 순으로 중요시

또한 소비자들은 온라인으로 명품 구매 시 신뢰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간 온라인 명품 구매 경험이 있는 사람들의 42.4%가 ‘정품 여부에 대한 신뢰도’를 온라인 명품 구매 과정의 1순위 고려 요인으로 평가했으며, 가격(10%)’과 ‘혜택(8%)’이 그 뒤를 이었다. 이는 상품을 눈으로 직접 보거나 착용해볼 수 없는 온라인 플랫폼의 특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머스트잇은 이러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키며 온라인 명품 업계 선두 이미지를 굳혀가고 있다. 실제로 머스트잇은 국내외 온라인 명품 플랫폼 중 인지도 1위를 기록해 온라인 명품 업계에서의 영향력을 입증했다. 특히 25~29세 여성들에게 인지도가 가장 높았다.

머스트잇과 연상되는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에는 ‘신뢰할 수 있는’이 41.9%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트렌디한’이 40.8%로 그 뒤를 이었다. 머스트잇을 알고 있는 사람들의 41.9%는 ‘정품에 대한 높은 신뢰도’를 머스트잇의 가장 큰 강점으로 인식했고, ‘높은 인지도(35.4%)’, ‘다양한 품목과 브랜드를 보유(28.3%)’, ‘쿠폰 등 할인 혜택(25.8%)’을 강점으로 지목한 응답자가 그 다음으로 많았다.

향후 이용의향을 묻는 질문에도 머스트잇 인지자의 65.4%가 이용하겠다고 응답했으며, 머스트잇에서 구매 경험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 72.1%가 앞으로도 머스트잇을 계속 이용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머스트잇 관계자는 “온라인을 통한 명품 구매가 늘어나면서 온라인 명품 플랫폼 선택 기준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 기준 역시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머스트잇은 앞으로도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신뢰, 인지도, 가격 등 모든 기준에서 최고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는 명품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