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북미 올해의 차" 2관왕으로 휩쓸다
현대차, "북미 올해의 차" 2관왕으로 휩쓸다
  • Kate
  • 승인 2019.01.16 1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제네시스, 코나
승용차 SUV부문에서 수상
사상 첫 2관왕 달성하다.
현대자동차 제공 "제네시스 G70"

14일 미국의 디트로이트 코보 센터에서 열린 '2019 북미 국제오토쇼'에서 현대자동차 그룹이 두각을 나타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와 현대차 코나는 각각 승용차(car) 부문과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부문에서 '2019 북미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이다.

한국 완성차 업체가 '북미 올해의 차' 3개 부문 가운데 2개 부문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사상 처음이다. 또 북미 올해의 차 승용 부문에서 수상한 G70는 지난 2009년 프리미엄 세단 제네시스(BH)와 2012년 현대차 아반떼에 이어 한국차로는 3번째로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됐다.

'북미 올해의 차'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 60여명이 해당 연도에 출시된 신차들 가운데 승용차와 SUV, 픽업트럭 등 3개 부문의 최종 후보를 투표를 통해 선정한다. 제네시스 G70는 최종 후보에 함께 오른 혼다 인사이트와 볼보 S60/V60을 제치고 최종 승자가 됐다. 주최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G70가 BMW 3 시리즈와 아우디 A4, 메르세데스-벤츠 C클래스 등과 비교해 가격 대비 경쟁력이 뛰어났다고 평가했다.

현대자동차 제공 "코나(전기차)"

또한 현대차 코나(전기차 모델 코나 EV 포함)는 '2019 올해의 차' SUV 부문에 최종 선정되었다. SUV부문에서 최종 후보로 끝까지 경쟁했던 차종은 아큐라 RDX, 재규어의 전기차 'I-페이스' 등 이었다. 치열한 경쟁을 제치고 최종 선정된 이유는 EV 모델의 가격 경쟁력과 주행 가능 거리 등이 뛰어났다는 평가를 받았기 때문이다. 특히 차세대 SUV 디자인과 첨단 주행 안전 기술 적용 등도 호평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98 (플래티넘타워) 4F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6954-26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김민남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