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송강, 미스터리 벗고 직진男으로 대변신... 오로지 직진만 있는 연애 2라운드 시작

"알고있지만," 송강, 미스터리 벗고 직진男으로 대변신... 오로지 직진만 있는 연애 2라운드 시작

  • 최영호 기자
  • 승인 2021.08.01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매드타임스 최영호 기자 ] 배우 송강이 직진남으로 변신했다.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연출 김가람, 극본 정원, 제작 비욘드제이·스튜디오N·JTBC스튜디오/원작 네이버웹툰 <알고있지만>(작가 정서))이 본격적인 2라운드에 돌입한 가운데, 전반부와는 전혀 다른 모습으로 돌아온 송강이 색다른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방송 초반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함과 냉온을 넘나드는 모습으로 마성의 매력을 선보였던 박재언(송강)은 유나비(한소희)와의 관계가 진전될수록 미묘하게 달라지며 본심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그러던 중 6회부터 하나 둘 속마음을 꺼내 보이기 시작한 그는 지난밤(31일) 방송된 7회에서 눈에 띄게 확연히 달라진 모습으로 등장하며 나비의 마음을 얻기 위한 새로운 행보를 걸었다.

스스로에 대한 확신과 ‘유나비’라는 명확한 목적의식까지 생긴 재언에겐 더 이상 후진이란 없었다. 조소과 MT에서도 자신을 밀어내는 나비에게 아랑곳하지 않고 돌직구 고백을 이어갔고, 둘만 있을 때는 물론 다 같이 모여있는 순간조차 나비만을 향해있는 그의 눈빛과 마음은 라이벌인 양도혁(채종협)을 비롯한 주변 인물들에게까지 전달될 정도로 흔들림이 없었다.

운명처럼 나비와 단둘이 남게 된 결정적 순간 재언은 웃음기를 거두고 진지하게 나비에게 자신의 진심을 고백하며 돌진했고 결국 나비의 마음을 움직이는데 성공, 이전보다 더 짜릿한 설렘을 자아냈다. 특히 그동안 두 사람 사이에 흐르던 어색한 공기를 한순간에 달달하게 뒤바꾼 재언이 “괜찮겠어? 다시 하면 난 멈출 자신 없는데”라고 하는 마지막 대사는 앞으로의 두 사람 관계 변화를 기대케 하며 긴장감 넘치는 엔딩을 장식했다.

이처럼 송강은 회차가 거듭됨에 따라 박재언이라는 인물의 다양한 면모를 예측할 수 없는 방향으로 풀어내며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더불어 나비에 대한 감정을 깨닫고 새롭게 바뀌어나가는 그의 이야기는 앞서 보여준 것과는 또 다른 결의 로맨스를 선보이며 다채로운 감정선을 느끼게해 주고 있다.

재언과 나비의 새로운 연애 라운드가 예고된 지금, 송강이 앞으로 그려낼 박재언은 또 어떤 달콤한 순간을 선물해줄지 기대가 모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