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애용하는 비디오 플랫폼, 유튜브가 압도적 1위..좋아하는 온라인 비디오 콘텐츠는 ‘TV 쇼 프로그램’

한국인이 애용하는 비디오 플랫폼, 유튜브가 압도적 1위..좋아하는 온라인 비디오 콘텐츠는 ‘TV 쇼 프로그램’

  • 최영호 기자
  • 승인 2020.10.17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2020 온라인 비디오 사용 현황’ 보고서 발표

[ 매드타임스 최영호 기자 ] 사용자 제작 콘텐츠 시청을 위해 우리 국민이 사용하는 비디오 플랫폼 83%는 유튜브로 나타났다. 그 뒤를 이어 2위를 차지한 틱톡은 단 5%에 그쳤다. 또한 급한 성격을 보여주듯, 비디오 리버퍼링과 레이턴시에 대한 중요성이 다른 국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디지털 콘텐츠 전송 분야의 세계 선도 기업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Inc.  나스닥: LLNW)가 매년 소비자들의 변화하는 온라인 비디오 시청 습관을 조사한 ‘온라인 비디오 사용 현황’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프랑스, 독일, 인도,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일본, 싱가포르, 한국, 영국, 미국에서 매주 1시간 이상 온라인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하는 18 세 이상의 시청자 5,000 명의 응답을 기반으로 작성됐다. 

‘온라인 비디오 사용 현황(State of Online Video) 2020’ 보고서에 의하면 전세계 시청자들은 매주 평균 약 8시간(7시간 55분) 온라인 비디오를 시청하고 있으며, 비디오 시청률은 전년 대비 16%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매주 온라인으로 총 몇 시간의 비디오 콘텐츠를 시청하십니까?

보고서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소비자들이 집에 있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스트리밍 구독도 증가했다. 전세계 시청자의 거의 절반(47%)이 지난 6개월간 새로운 스트리밍 서비스에 가입했다. 가장 주된 이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해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증가했기 때문이며(40%), 두번째 이유로는 새로운 콘텐츠의 가용성이 증가했기 때문(25%)인 것으로 나타났다.

새로운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구독한 이유는 무엇인가요

소비자들은 가격에 민감하다. 전세계 소비자의 거의 절반(47%)이 구독 중단의 이유로 ‘높은 가격’이며, 1/3 이상(37%)은 다른 이의 계정을 이용하거나 로그인 정보를 공유한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암호를 공유한다는 답변은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58%의 사용자가 로그인 정보를 공유한다고 시인했다.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취소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취소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

사용자 제작 콘텐츠 시청률이 급증하고 있다. 사용자 제작 콘텐츠 시청률은 매주 평균 4 시간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전년 대비 2배나 증가한 수치이다. 사용자 제작 콘텐츠를 시청하는데 가장 선호하는 플랫폼은 유튜브(65%)였으며, 페이스북(16%)이 그 뒤를 이었다.

지연현상(Delays)이 방해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대부분의 시청자(64%)들은 라이브 방송에서 지연현상이 없다면 라이브 이벤트를 더 많이 스트리밍할 것이라고 답했다.

라이브 방송에서 지연현상이 없다면 라이브 이벤트를 더 많이 스트리밍할 것입니까?

그렇다면, 한국 시청자들을 어떤 생각을 하고 있을까?

우선 기존 방송 시청률은 하락한 반면, 온라인 비디오 시청률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한국의 시청자들은 다양한 유형의 온라인 콘텐츠를 매주 평균 6시간 시청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 해 평균 6시간 24분보다 6% 감소한 수치이다. 

한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온라인 비디오 콘텐츠는 ‘TV 쇼 프로그램’으로 한국 시청자들은 매주 평균 5시간 이를 시청하고 있으며, 그 뒤를 이어 ‘소셜 미디어의 사용자 제작 콘텐츠’로 매주 평균 3.8시간 시청하고 있다.

사용자 제작 콘텐츠 시청을 위해 한국 시청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비디오 플랫폼은 유튜브(83%)였으며, 2위인 틱톡은 단 5%에 그쳤다. 글로벌하고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 시청자들은 평균 1개의 SVOD(월정액 주문형 비디오: Subscription Video on Demand) 서비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SVOD 서비스의 인기는 2018년 이후 한국에서 동일한 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이번 조사 대상국 중 두 번째로 낮은 비율이다.

한국 시청자의 40%만이 지난 6개월간 스트리밍 서비스를 추가했다. 서비스를 추가한 주된 이유로는 ‘보고 싶은 콘텐츠가 있어서(33%)’, ‘집에서 더 많은 시간을 보내게 되어서(32.8%)’가 각각 1, 2위를 차지했다.

스트리밍 서비스 구독 중단의 주된 이유는 ‘가격’으로 나타났다. 조사에 응한 한국 소비자의 41%는 SVOD 서비스를 중단하는 가장 주된 이유로 ‘가격’을 꼽았으며, ‘보고 싶은 콘텐츠의 부족’이 그 뒤를 이었다. 

온라인 시청의 가장 큰 불만 요소로는 한국 시청자의 52%가 꼽은 ‘비디오 리버퍼링(비디오가 재생 중 일시 중지되어 다시 로드해야 하는 경우)’이 차지했으며, 이는 조사 대상국 중 가장 높은 비율이다.

한국 시청자들은 레이턴시(대기시간)를 매우 중요하게 여긴다. 한국 시청자의 63%는 방송 콘텐츠와의 레이턴시(대기시간)가 없다면 온라인 라이브 이벤트를 더 많이 시청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국 시청자의 32%만이 SVOD 서비스에 대한 스트리밍 계정 로그인 정보를 공유한다고 답변했으며, 이는 조사 대상국의 평균 수준이다.

훌루 라이브(Hulu Live), 유튜브 TV와 같은 라이브 스트리밍 콘텐츠 제공업체 서비스를 시청하는 주간 시청 시간이 전문 콘텐츠 및 스포츠 제공업체를 앞서고 있다.

한국 시청자의 37%가 커뮤니케이션을 위해 온라인 비디오를 사용한다고 답했으며, 이는 조사 대상국 중 두번째로 낮은 비율이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의 나이젤 버마이스터(Nigel Burmeister) 부사장은 “올해 온라인 비디오에 대한 수요가 전세계적으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로 인해 집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엔터테인먼트, 정보, 커뮤니케이션을 원하는 시청자들이 증가했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며, “라임라이트의 조사에 의하면 시청자와 구독 서비스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콘텐츠 제공업체들은 소비자가 원하는 콘텐츠, 수요를 원활히 충족할 수 있는 인프라, 최상의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적절히 조합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