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즈’ 문지인, 과거X현재 극과극 모습으로 첫등장

‘타임즈’ 문지인, 과거X현재 극과극 모습으로 첫등장

  • 최영호 기자
  • 승인 2021.02.2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 캡처

[ 매드타임스 최영호 기자 ] 배우 문지인이 ‘타임즈’에 첫 등장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예고했다.

20일과 21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타임즈’(극본 이새봄 안혜진, 연출 윤종호)에서는 서정인(이주영 분)의 시간을 둘러싼 알 수 없는 일이 벌어진 가운데 과거와 현재에서 정인과 인연을 맺고 있는 명수경(문지인 분)과의 만남이 그려졌다.

이날 정인은 졸음에서 깨어난 후 자신의 상황이 완전히 바뀌었음을 알게 됐다. DBS 기자였던 정인이 아닌, 데일리 서치라는 작은 언론사의 기자임을 알게 된 것. 2019년의 수경은 혼란스러워하는 정인과 그에게 시비를 거는 도영재(김인권 분) 사이에서 중재하며 정인을 도왔다.

수경은 1년 후에도 좀처럼 상황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정인을 안쓰러워했다. 수경은 정인에게 과거 동료인 이진우(이서진 분)의 기억을 떠올리며 “너도 그 일을 네 인생으로 만들지 마. 과거에만 붙들려 살지 말라고. 그 선배처럼”이라고 말하며 위로했다.

그리고 진우의 시간인 2015년, 여기서도 수경은 존재했다. 2015년의 수경은 타임즈의 일원이었다. 특히 2020년의 정인과 통화를 하는 등 시간을 거스른 인연을 보여주며 그가 앞으로 어떤 역할을 할지 궁금함을 더했다.

이날 명수경 역의 문지인은 현재와 과거에서 모두 등장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2015년에는 기자정신을 품은 젊은 기자의 풋풋함을 보였고, 2020년은 사회생활 만렙 기자의 면모를 보여주는 등 극과극 모습으로 존재감을 높였다.

무엇보다 수경은 극중 정인의 조력자로서의 활약을 예고하며 캐릭터 전개에 궁금증을 더했는데, 문지인은 앞서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용팔이’ ‘닥터스’ ‘대군-사랑을 그리다’ ‘뷰티 인사이드’ 등 다양한 작품에서 자신만의 캐릭터 소화력으로 사랑받아 왔기에 ‘타임즈’에서의 활약에 기대감을 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