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자의 광고처방전 1
이화자의 광고처방전 1
  • 이화자
  • 승인 2018.11.11 17:16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고를 일컬어 관점의 미학이라고 합니다.

우린 소설이나 그림, 영화를 통해서도 배우지만

광고를 통해서도 인간의 마음을 더 깊이 이해하고

치유될 수 있습니다.

광고가 때론 최고의 처방전이 되어주기 때문이지요.

 

여기 위스키 광고가 하나있습니다.

시바스 리갈.

카피를 보면 철학적 격언같네요.

“주인의 입장에서 보면 벌써 반병이나 마셨고

손님의 입장에서 보면 아직 반이나 남았다.‘

이제 2018년도 두달밖에 안남았다고 생각되시나요?

두달이나 남은건 아닐까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헌재 2018-11-13 17:37:47
카피에 따라 멋진 제품으로 등극하는 마케팅...
자주 뵐께요

copy.c. 2018-11-13 15:16:16
역시 옛날 광고의 카피는 뭔가를 생각해주는게 있는 것 같습니다. 오랫만에 다시 보는 시바스 리갈 광고. 다시 봐도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