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을수록 스마트폰이 필수 매체
젊을수록 스마트폰이 필수 매체
  • 최영호
  • 승인 2019.01.25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통위, 2018년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결과 발표

방송통신위원회 조사에 따르면, 일상생활과 재해․재난 시 모두 스마트폰(57.2%, 64.6%)을 가장 중요한 필수매체로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10∼40대는 일상 및 재난 시 모두 스마트폰을 선택한 반면, 50대의 경우에는 일상생활에서는 TV를, 재난 시에는 스마트폰을 선택하여 연령별 차이가 있었다. 반면, 매체 이용시간은 TV를 하루 평균 2시간 47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나, 스마트폰(1시간 36분)과 라디오(14분)에 비해 상당히 많았다.

2018 방송매체 이용행태조사 보고서
2018 방송매체 이용행태조사 보고서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이효성)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하여 방송매체에 대한 이용자의 인식과 이용행태 변화 등의 내용을 담은 <2018 방송매체 이용행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4,291가구에 거주하는 만 13세 이상 남녀 7,234명을 대상으로 2018년 6월 4일부터 8월 10일까지 가구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했다. (※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가구조사 ±2.7%p, 개인조사 ±2.2%p)

조사항목은 ‣매체보유 현황, ‣매체별 이용량․이용행태, ‣매체중요도, ‣온라인동영상콘텐츠 이용현황 등이었다.

 

 

이밖에 ‘18년 조사 결과의 주요 특징을 요약하면,

매체 이용의 ‘개인화’를 가속화하는 스마트폰 보유율 증가(89.4%, ‘17년 87.1%)와 더불어 60대의 보유율(80.3%)도 지속적으로 증가(‘17년 73.6%, ’16년 60.3%)하여, 스마트폰의 영향력이 고연령층으로 확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TV 시청 중 타매체를 이용하는 비율은 스마트폰이 TV 이용자의 55.2%(전년 52.9%)이며, 타매체 이용 사유가 습관(44.3%) 이외에도 채팅(61.4%), 다양한 정보 검색(29.8%)이라고 응답하여 TV 시청형태가 ‘능동형’으로 진화하고 있다고 생각된다. (TV시청 중 타매체 이용률은 전체응답자, 이용 이유는 타매체 동시이용자 4,058명 기준)

온라인동영상제공서비스(OTT) 이용률은 42.7%(전년 36.1%)로 지속적으로 증가하였고, 이용 시 매체는 스마트폰(93.7%)을 이용하였다.

<‘18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보고서는 방통위 홈페이지(www.kcc.go.kr) 및 방송통계포털(mediastat.or.kr) 에서 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21 (서브원 강남빌딩) 11층 1113호
  • 대표전화 : 02–6971-0609
  • 팩스 : 02–6971-060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크리에이티브솔루션즈
  • 제호 : 매드타임스(M@D 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이의자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D 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매드타임스(M@D 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cookiman@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