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프라임 시간대 TV 시청률 5% 하락
미국 프라임 시간대 TV 시청률 5% 하락
  • 최영호
  • 승인 2020.05.22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 - 49 그룹 시청자 중 1 위는 폭스
출처 픽사베이
출처 픽사베이

2019 - 2020 TV 시즌 종료를 일주일 앞두고 주요 방송사의 프라임 시간대 TV 시청률이 프라임타임 5% 하락했다. 

미디어포스트에 따르면, CBS, NBC, ABC, Fox 등 주요 방송사의 총 평균 프라임타임 시청은 닐슨의 라이브 프로그램 플러스 7일(L7)에 따른 시간 이동 시청 분석에 따라 총 2,640만 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작년 동기 2,760만 명에서 120만 명 줄어들었다. 

이는 최근 두 달 동안 재택 효과로 인한 소폭의 시청률 상승과 함께 나타났다.

프라임 타임에서 이득을 본 유일한 네트워크는 Fox로 나타났다. 전통적인 핵심 시청그룹인  18 - 49 그룹에서 모든 TV 네트워크를 제치고,  닐슨이 측정 한 (L7) 1.7 등급 / 9 점유율을 평균으로 1년 전보다 13% 증가했다.

폭스는 이번 시즌 슈퍼볼을 방영했으며, NFL의 "목요일 밤의 축구"와 리얼리티 노래 경연 프로그램 "복면가왕" 등이 시청률을 이끌었다.

NBC는 13% 하락한 1.4/7로 그 다음이었고, CBS와 ABC는 각각 27%와 15% 감소한 1.1/6으로 그 뒤를 이었다.

큰 손실에도 불구하고, CBS는 올해 프라임 타임에 평균 총 시청자 수에서 여전히 가장 많은  775만 명 (하락 15%)을 기록했고, NBC는 667만 명 (하락 9%), 폭스, 640만 명 (17% 증가), ABC는 550만 (하락 3%)으로 그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