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광고계 기지개하나? KAI 100.7로 전월대비 보합세 전망
2월 광고계 기지개하나? KAI 100.7로 전월대비 보합세 전망
  • 신성수
  • 승인 2020.02.11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바이러스 변수 촉각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 사장 김기만)가 2월 광고경기를 전망하는 광고경기전망지수(KAI ; Korea Advertising Index)를 발표했다.

2월 KAI는 100.7로 전월대비 보합세가 전망됐다. 제조업을 중심으로 하반기 경기 반등에 대한 의견과 부정적 전망이 비등한 가운데 기업들도 광고 집행에 조심스레 기지개를 펴는 모양새다. 단,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우리나라 경제에 악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신중한 관망세도 감지되고 있다.

코바코 제공
코바코 제공

매체별로 살펴보면 ‘온라인-모바일’(105.0)을 제외한 모든 매체의 전망지수가 하락(100이하)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코바코 제공
코바코 제공

전체 17개 업종 가운데 ‘가정용품 및 가사서비스’ 및 음식 및 숙박, 운수서비스 등 8개 업종이 강세를 보였고, ‘교육 및 사회복지서비스’, ‘식료품 및 비주류음료’ 등 계절적 특수가 마무리된 업종들이 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 강세와 약세로 비교적 뚜렷이 양분되는 양상이다.

코바코 제공
코바코 제공

광고경기전망지수(KAI)는 매달 국내 450여개 광고주에게 다음달의 광고지출 증감여부를 물어 응답값을 지수화한 자료다. 해당업종 광고주 중 광고지출이 늘어날 것이라 응답한 사업체가 많으면 100을 넘고, 반대면 100미만이 된다. 또한 종합 KAI는 각 매체별 지수를 평균한 값이 아니고 매체구분 없이 총광고비 증감여부를 별도로 물어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