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라 vs 시코르 어디가 뜰까? 2020 뷰티 트렌드 미리보기
세포라 vs 시코르 어디가 뜰까? 2020 뷰티 트렌드 미리보기
  • 오픈서베이
  • 승인 2020.02.17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 글은 대한민국 20~40대 여성 1,5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내용을 활용해 작성한 글입니다.

 

로드샵 브랜드의 침체와 온라인 채널의 성장

로드샵을 중심으로 한 오프라인 뷰티 시장은 ‘침체’와 ‘생존전략’이 키워드였습니다. 국내 뷰티 시장이 오프라인 로드샵이 아닌 온라인 및 H&B스토어 중심으로 변화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는 업계 1위 더페이스샵의 행보에서도 알 수 있는데요. 지난 2015년 1,200개에 달하던 더페이스샵 매장 수는 2019년 절반인 600개 규모로 줄어들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는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에도 나타납니다. 2040 여성에게 지난 1년간 뷰티 제품 구매 채널을 물어봤더니, 오프라인에서는 H&B스토어를 제외한 모든 매장에서 구매율이 소폭 상승하거나 오히려 감소했는데, 온라인은 특히 스킨케어 카테고리에서 오픈마켓을 통한 뷰티 제품 구매율이 꾸준히 상승하고 있습니다(35.1%, +4.1%p).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4)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4)

온라인 채널의 성장은 ‘사용해본 제품만 온라인에서 산다’는 비율이 점차 줄어드는 걸 통해서도 알 수 있습니다(33.0%▶31.8%▶30.6%). 반대로 ‘사용해본 적 없는 제품도 온라인에서 산다’ 혹은 ‘오프라인 매장 등에서 테스트만 해보고 온라인으로 산다’는 뷰티 소비자는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58.4%▶59.7%▶62.4%).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7)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7)

 

온라인 채널 성장의 한 축인 중소 뷰티 브랜드

중소 뷰티 브랜드는 온라인 뷰티 시장 성장의 한 축을 맡고 있습니다. 오픈서베이가 2019년 하반기 발표한 뷰티 카테고리 리포트에 따르면, 사람들이 성분 중심의 가성비 좋은 브랜드를 선호하면서 시드물·바이오더마·피지오겔·닥터지 등 브랜드가 선전하고 있습니다(오픈서베이 뷰티카테고리 리포트, 19년10월).

2020년도 마찬가지입니다. 2040 여성의 중소 뷰티 브랜드 온라인 구매 경험률은 3년 연속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51.3%▶54.2%▶59.9%). 특히, 20대를 중심으로 중소 뷰티 브랜드의 온라인 구매 경험률은 69.0%에 달합니다. 젊은 층의 선호도가 높은 것을 볼 때 온라인의 중소 뷰티 브랜드 강세는 앞으로도 꾸준히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8)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8)

 

로드샵 지고 뷰티 편집숍이 떠오른다

로드샵의 시대가 지면서 새로운 형태의 오프라인 뷰티 매장인 ‘뷰티 편집숍’이 떠오르고 있습니다. 아티클에 따르면, 뷰티 편집숍은 한 매장 안에서 다양한 뷰티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곳으로, 다양성과 편의성을 추구하며 여러 브랜드의 제품을 비교해서 구매하고 싶어 하는 최근 쇼핑 트렌드에 알맞은 매장 형태입니다(네이버포스트 '롯데쇼핑라이브' 19년2월).

똑같이 여러 브랜드를 경험할 수 있는 H&B 스토어와의 차이점도 재밌습니다. H&B 스토어는 매장 안에서 피부 고민에 알맞은 뷰티 제품 체험이나 카운슬링 등이 제한적인 반면, 뷰티 편집숍은 그러한 니즈를 충족시켜줄 수 있다는 겁니다. 이러한 차별점을 무기 삼아 최근 다양한 뷰티 편집숍이 국내 뷰티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습니다.

업계는 그중에서도 글로벌 뷰티 편집숍 세포라와 신세계의 시코르의 활약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세포라는 지난 19년 10월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국내 첫 매장을 열고 3일 만에 방문자 20,000명을 돌파했으며, 세포라보다 앞선 2016년에 런칭한 시코르는 3년 만에 국내 매장 수 30개를 돌파하는 등 선전하고 있습니다.

센트럴시티에 위치한 시코르 강남점 매장 이미지 (출처. 시코르 공식 홈페이지)
센트럴시티에 위치한 시코르 강남점 매장 이미지 (출처. 시코르 공식 홈페이지)

 

세포라 vs 시코르, 뷰티 편집숍 중간 성적은?

그럼 세포라와 시코르의 중간 성적표는 어떻게 될까요?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에서 2040 여성에게 두 브랜드의 인지율, 방문 경험률, 구매 경험률을 각각 묻고 비교했습니다.

먼저, 인지율 면에서는 글로벌 2,400여 개 매장을 보유한 세포라가 시코르를 앞섰습니다(35.7%>24.3%). 반면, 방문 경험률과 구매 경험률은 더 일찍 국내에서 런칭한 시코르가 세포라를 소폭 앞섰습니다(각 15.9%<16.7%, 7.9%<8.0%). 채널 만족도 역시 시코르에 대한 2040 여성의 만족도가 세포라를 근소하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각 3.80점, 3.64점).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5)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5)

인지도를 제외한 다른 항목에서 시코르가 앞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기사는 세포라는 해외 브랜드 위주인 반면, 시코르는 최근 유행하는 K뷰티 브랜드 중심이라서 한국 뷰티 소비자에게 더 잘 맞는다고 분석합니다(MNB 20년1월10일). 이는 리포트에서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서울에 거주하는 38세 여성은 세포라에 만족하지 못한 이유로 “해외 브랜드를 잘 모르는 사람들은 구매하기 힘들다”고 답한 겁니다.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6)
오픈서베이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 (p.26)

세포라와 시코르, 두 오프라인 뷰티 편집숍 중 어떤 브랜드가 더 많은 소비자의 선택을 받게 될까요? 2020년은 활발하게 지각 변동이 일어나고 있는 오프라인 뷰티 시장의 변화를 지켜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뷰티 트렌드 리포트 2020은 온라인 및 오프라인 뷰티 구매 채널에 대한 조사 결과 이외에도 2040 여성이 선호하는 스킨케어 및 색조 메이크업 제품 트렌드, 뷰티 정보 탐색 채널, 화장품 구매 시 뷰티 크리에이터 영향도 등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