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D2C 전자상거래 매출은 약 180억달러에 이를 듯
코로나 팬데믹에도 불구하고 D2C 전자상거래 매출은 약 180억달러에 이를 듯
  • 최영호
  • 승인 2020.04.03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력한 성장에도 D2C 회사들은 많은 어려움에 직면하고 있어..

이마케터(eMarketer)는 D2C(Direct-to-Consumer) 마케팅 부문에 대한 첫 번째 개별 추정치에서 팬데믹으로 인한 "대규모 도전"에도 불구하고 올해 미국에서 매출액이 24.3% 증가한 177억5천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다.

이마케터는 D2C를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하는 독립적인 온라인 소매업체로 시작한 디지털 네이티브 브랜드로 정의하고, 여행 및 이벤트 티켓, 결제(청구서 지불, 세금, 송금 등), 음식이나 음료 서비스, 도박, 기타 악덕 판매 등은 제외했다.

그러나 성장에도 불구하고, D2C 분야의 브랜드들이 점점 더 많은 도전에 직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마케터의 수석 예측 애널리스트인 Oscar Orozco는 "소비자들이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온라인에서 더 많은 제품을 구입하고 있지만, 디지털 본래의 D2C 브랜드들은 앞으로 몇 달 동안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D2C 브랜드가 비필수적인 범주에 속하면서, 판매는 계속해서 좋은 제품에서 필수 제품으로 전환될 것이다. 공급망의 붕괴도 우려된다. 이는 운송 시간이 더 느리다는 것을 의미하며, 일반적으로 D2C 제품의 구별 요인이다."라고 덧붙였다.

2016년부터 2019 년까지 D2C 전자 상거래는 전체 전자 상거래 판매율의 3 ~ 6 배 증가했으나, 경쟁이 심화되고 업종이 성숙함에 따라 2020년 D2C의 성장은 전체 전자 상거래의 두 배 (각각 24.3 % 대 13.2 %)보다 적다.

Lipsman은 “Warby Parker, Casper, Away와 같은 D2C 리더들 중 많은 수가 전자 상거래 채널이 아닌 오프라인에서 점점 더 매출 성장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도 유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분석가들은 D2C 마케팅이 미국 소비자들이 오프라인 쇼핑에서 전자상거래와 디지털 쇼핑 쪽으로 더 많이 전환함으로써 실제로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D2C 브랜드의 전자 상거래 성장 요인 중 하나는 D2C 소비자 기반이 확장된 것이다. 즉, 신규 구매자가 이 세그먼트에 진입하고 구매자 당 지출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올해 미국에서 14세 이상인 8,730만명이 D2C 플랫폼에서 구매할 것이며, 이는 전년 대비 10.3% 증가한 것이다. 전체 디지털 쇼핑객의 43% 이상이다. 지출은 구매자 당 12.7% 증가한 203 달러로 예상된다. 2022년까지 D2C 전자 상거래 구매자의 수는 10,340만명으로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D2C시장은 더 많은 브랜드가 주류가 됨에 따라 계속해서 성장할 것이며, 오프라인 매장을 개설할 것이다. 또한 TV와 같은 전통적인 광고 채널에 등장함으로써 입지를 더 넓혀갈 것이다. 그러나 D2C 분야에는 승자와 패자가 있을 것이며, 많은 사람들은 성장을 유지하면서 이익을 내는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다. 그러나 일부 소수는 내일의 브랜드로 등장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