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쇼핑 전망 : 코로나가 대부분의 소비자들의 쇼핑 습관을 영원히 바꾼다

2021년 쇼핑 전망 : 코로나가 대부분의 소비자들의 쇼핑 습관을 영원히 바꾼다

  • 한수경 기자
  • 승인 2020.11.29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unsplash
출처 unsplash

[ 매드타임스 한수경 기자 ] 코로나19가 계속해서 소비자 행동에 계속 영향을 미칠 것은 분명하다. 숍킥(Shopkick)은 미국 1만4,000여 명의 소비자를 대상으로 조사, 쇼핑 습관, 구매 행동, 건강 및 안전 예방 조치, 2021년의 정상 복귀 모습 등에 대한 통찰력을 얻었다.

소비자들은 새해를 예상하면서 안전, 재정적 건강, 사회 정의 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고, 60%는 대유행으로 인해 쇼핑 습관이 영원히 바뀌었다고 말했다. 소비자들은 항상 필수품을 비축될 것이며, 쇼핑 여행을 더 적게 할 것이며, 더 많은 온라인 쇼핑을 할 것이라고 말한다.

어떻게 쇼핑습관이 영구적으로 변할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출처 숍킥)

코로나19로 온라인 쇼핑의 인기가 크게 올랐지만, 소비자들은 여전히 내년에 대부분의 쇼핑, 비필수품(63%)과 필수품(89%)을 오프라인 상점에서 구매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그렇지만 소비자들의 52%가 2021년에는 팬데믹 이전보다 더 많이 온라인 쇼핑을 할 계획이다. 

새해 예산 계획과 관련해 대부분의 소비자들은 코로나의 결과로 비필수적(69%)과 필수적 구매(58%) 모두에 대한 지출을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2021년에 일반적인 소비습관은 어떻게 변할 것으로 예상하는가? (출처 숍킥)

2020년 마지막 달까지 대부분의 소비자(52%)는 신중하게 진행하면서 지출을 낮게 유지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19%는 큰 타격을 받아 예산을 대폭 긴축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 코로나 이전처럼 지출하고 있다는 응답은 18%, 점차 오래된 소비습관으로 회귀하고 있다는 응답은 11%로 나타났다.

새해에는 많은 불확실성이 있지만, 소매업체와 브랜드는 소비자가 쇼핑하고 소비하는 방식에 여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소비자의 58%는 재개장한 이후 쇼핑몰과 필수 소매점을 방문하지 않았으며, 아직 방문하지 않은 소비자 중 대부분 (57%)은 방문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 다른 쇼핑객이 안전 예방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며(52 %), 매장이 너무 붐비고 (37%), 소매업체가 안전 예방 조치를 시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31%) 우려하고 있다. 32%는 대신 온라인에서 필수가 아닌 구매를 하고 있다. 소비자의 29%는 코로나의 결과로 자신들이 이용하는 매장 중 하나는 영구적으로 문을 닫았다고 말한다. 

감염률이 전국적으로 계속 변함에 따라 소비자의 68%는 현재 소매 업체의 건강 및 안전 지침이 쇼핑을 선택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말한다. 그리고 현재 상태가 개선되더라도 소비자의 70%는 매장 내 쇼핑과 관련하여 건강과 안전에 대한 자신의 전망이 영원히 바뀔 것이라고 생각한다.

출처 숍킥

코로나19 백신이 언제 널리 보급될지에 대해서는 아직 불확실하다. 백신이 사용 가능해져도 접종에 대해 확실하지 않은 소비자가 절반(49%)에 육박하고 있다. 소비자의 31%는 접종 계획이 없는 반면, 23%는 접종 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고 비록 백신이 새해 혹은 그 이전에 사용 가능해진다고 해도, 소비자의 87%는 소매업자의 건강과 안전 지침이 여전히 중요하고 그들이 쇼핑하기로 선택한 곳에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72%는 백신이 상점에서 더 자주 쇼핑하는 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인들은 2021년에도 유통업체들이 백신과 상관없이 안전 예방 조치를 계속 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소독제(67%), 체크아웃 시 플렉시 글라스 장벽(57%), 보호안면 커버를 착용한 직원(52%), 6피트 사회적 거리 표시기(52%), 보호안면 커버를 착용한 쇼핑객(50%)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노력을 보고 싶어한다.

건강과 경제 위기는 우리 모두에게 다른 방식으로 영향을 끼쳤고, 결과적으로 내년에 매장에서 쇼핑을 할 때 우선 순위가 나뉜다. 2021년에는 소비자 33%가 저렴한 소매점에서 쇼핑하고, 30%는 자신에게 가장 편한 소매점에서 쇼핑할 예정이다. 그나머지 37%의 소비자들은 엄격한 안전 주의사항을 시행하는 소매점에서 쇼핑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2020년은 많은 미국인들이 최근 역사상 가장 힘든 시기 중 하나였으며, 몇몇 소매업체와 브랜드들은 경제, 사회, 정치적 불안 속에서 자신들의 위치를 바꾸고 전략을 바꾸었다. 내년에는 소비자 45%가 소매점이나 자신의 핵심 가치에 부합하는 브랜드에서 쇼핑을 더 자주 할 것으로 전망하고, 36%는 이들 소매점에 더 많은 지출을 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새해가 다가오면서 31%의 소비자들은 삶이 곧 '정상'으로 돌아올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으며, 32%는 그것을 의심하고 있다. 37%는 중간 정도. Z세대(42%)는 밀레니얼 세대 35%, X세대 32%, 베이비붐 세대 30%에 비해 새해에는 삶이 '정상'으로 돌아갈 것이라는 희망이 가장 큰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한동안 삶이 완전히 "정상"으로 돌아가지 않을 수도 있지만, 소비자들은 다음과 같은 것들이 정상의 상태를 더 가깝게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말한다.

출처 숍킥

많은 미국인들에게, "정상적인" 삶의 큰 부분은 친구들과 가족들과의 식사를 포함한다. 테이크아웃(72%)과 배달옵션(35%)을 활용해 집에서 식사를 하는 경우가 많은 반면, 소비자의 46%는 사교적인 실내 식사, 35%는 야외 식사를 하고 있다. 

2021년에 소비자들은 다시 여행을 시작하는 것(30%), 친구 및 가족과 모이는 것(21%), 매장 내 쇼핑(15%), 실내 식사(15%), 콘서트 및 스포츠 행사 참석(14%), 학교 재개(6%) 등을 가장 기대하고 있다. 

2020년부터 배운 교훈은 유통업체와 브랜드가 새해 전략을 어떻게 조정하는지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불확실성이 더 커진 상황에서 유통업체와 브랜드는 건강 및 안전 규정을 지속적으로 시행해 소비자들이 더 안심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소비자들이 필요하고 기대하는 매끄러운 옴니채널 쇼핑 경험을 만들 수 있는 올바른 기술도 구현해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