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시대 인연찾기는 데이팅 앱? 작년 한국인 830억 썼다

코로나 시대 인연찾기는 데이팅 앱? 작년 한국인 830억 썼다

  • 채성숙 기자
  • 승인 2021.02.20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앱애니 "세계 데이팅 앱 소비자 지출 3.3조원 지출, 15% 증가
세계 1위는 틴더, 한국 1위는 위피
출처 픽사베이

[ 매드타임스 채성숙 기자 ] 코로나19로 대면 접촉이 줄자 지난 1년간 데이팅 앱의 사용량과 소비자 지출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데이터 및 분석 플랫폼인 앱애니의 ‘모바일 현황 2021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데이팅 앱에 대한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은 전년대비 15% 성장한 30억 달러(약 3조3000억원)를 기록하고, 5억6000만회의 다운로드 수를 달성했다.

대표적인 데이팅 앱 ‘틴더’가 작년 전 세계 및 미국 데이팅 앱 소비자 지출 기준 1위를 차지했다. 그 외 토종 데이팅 앱의 강세가 강한 한국(5위)과 중국(8위)에서도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틴더는 최근 국내 스타트업 ‘하이퍼커넥트’의 ‘아자르’를 인수한 매치그룹이 서비스하는 앱으로, 매치그룹은 틴더 외에도 ‘페어스(Pairs)’, ‘힌지(Hinge)’, ‘매치(Match)’, ‘POF’ 등의 데이팅 앱을 전 세계 및 미국 차트에 올렸다.

앱애니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들은 데이팅 앱에 약 830억원 이상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는 데이팅 앱으로 유일하게 한국 소비자 지출 기준 비게임 앱 상위 10위 안에 랭크되기도 한 ‘위피’가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위치 기반 매칭 시스템을 강조하는 ‘글램’이 2위, ‘심쿵’이 3위, 그리고 매일 정오와 오후 8시에 2개의 프로필 카드가 제공되는 ‘정오의 데이트’가 4위에 자리했다.

중국 기반의 ‘탄탄’은 중국 소비자 지출 기준 1위뿐만 아니라 전 세계 및 한국에서 7위에 올랐다.

다른 모든 앱들과 마찬가지로 유저 재방문율은 앱의 중요한 지표 중 하나이다. 하지만 데이팅 앱은 매칭이 성사되면 앱을 삭제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데이팅 앱에 대한 소비자 지출은 월간 활성 사용자 수 이상의 앱에 대한 성공을 가늠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이다.

앱애니는 소비자들이 여러 가지 기능들 중에서도 일정 거리 밖에서도 매칭을 가능하게 하거나, 누가 자신의 프로필을 좋아요 했는지 확인하는 기능, 그리고 스와이프 되돌리기 등의 추가 기능에 가치를 느끼고 지갑을 열었다고 밝히며 데이팅 앱의 수익화 모델로는 월별 구독이 가장 보편적이지만 일회성 인앱결제를 같이 서비스하는 앱도 많다고 밝혔다.

전 세계 평균 월간 활성 사용자 기준으로는 ‘틴더’, ‘바두’, ‘범블’이 각각 1~3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IPO로 화제가 된 ‘범블’은 ‘틴더’의 공동 창업자가 2014년 독립해 만든 데이팅 앱으로, 여성이 먼저 말을 걸어야 매칭이 성사되는 차별점을 내세워 작년 미국 소비자 지출 기준 비게임앱 8위에 오르기도 했다.

한국의 경우 ‘틴더’가 평균 월간 활성 사용자 수 1위를 차지했으나, 한국 토종 데이팅 앱인 ‘글램’, ‘정오의 데이트’, ‘위피’가 그 뒤를 이었다. 

미국의 경우 지금까지 데이팅 앱은 밸런타인데이를 앞두고 사용량이 크게 증가하다가 밸런타인데이가 지나면 사용량이 소폭 감소하는 패턴을 가졌지만, 지난해에는 밸런타인데이가 지난 이후에도 유저들이 계속 데이팅 앱에 머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소비자들이 대면 만남이 제한된 상황에서도 데이팅에 참여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해석되며, 앱애니는 전 세계적으로 여전히 코로나19가 꺾일 기미를 보이지 않는 만큼 이러한 동향이 올해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앱애니의 시니어 마켓 인사이트 매니저 렉시(Lexi)는 "소비자들은 팬데믹 기간 동안 직접 만나는 데이팅을 그리워하며 시간을 보내고,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 상호작용하기 위해 데이팅 앱을 사용한 것으로 해석된다"며 "데이팅 앱 산업이 거리 두기가 뉴노멀이 된 사회에서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성공적으로 방향을 튼 것으로 보이는 만큼 앞으로도 데이팅 앱에 대한 사용과 소비자 지출은 견고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