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시래의 트렌드라이팅] 프레젠테이견과 선구안

[김시래의 트렌드라이팅] 프레젠테이견과 선구안

  • 김시래 칼럼니스트
  • 승인 2021.06.01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픽사베이

타자가 안타를 날리려면 날카롭고 힘찬 스윙말고도 필요한게 있다.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하는 공을 고르는 선구안이다. 프레젠테이션도 마찬가지다. 의사결정권자의 취향이나 기호를 파악하는 일보다 먼저 해야할 일이 있다. 판을 벌인 배경을 파악하는 일이다. 왜 이런 프레젠테이션이 열렸는지 상대의 의도를 짚어내야한다. 프레젠테이션에 참여할지 포기할지에 대한 결정과 어떤 내용으로 구성할지, 누구를 집중적으로 설득할지도 여기에 달려있다. 따져보자. 훌륭한 아이디어가 필요해서 벌어진 진검승부라면 내용에 집중하면 된다. 잘해도 내탓 못해도 내  탓이라 받아든 성적표에 억울할 일이 없다. 그러나 비즈니스의 현장엔 표정을 알수없는 변칙적인 게이머들이 곳곳에 도사린다. 그런 자들이 번거로운 절차와 시간을 들여 판을 벌일때는 필시 어떤 음험한 저의가 숨어있다. 그 의도를 간과한다면 내용에 상관없이 헛수고만 하게되는 꼴이다. 장고끝에 악수라는 말은 여기에 해당되지 않는다. 손가락이 아니라 달을 보라는 말이 있다. 일이 떨어지면 일이 아니라 일을 맡긴 자의 속마음부터 들여다봐야 한다. 이유도 모르고 탈락의 뼈아픈 통보를 받아들었다거나 내용에 앞서고도 승자가 되지 못한 것은 다 이유가 있는 것이다. 

먼저 당선작을 뽑지않을 작정인데도 판을 벌인 도둑놈심뽀가 있다. 아이디어만 받고 슬슬 꼬리를 빼다 무효를 선언한다. 발표나 실행을 질질 끌다 갑작스런 사정이 생겨 프로젝트가 취소되었다며 다음 기회를 약속하기도 한다. 업계에 퍼진 전과기록을 살펴 개과천선의 가능성을 판단해야한다. 다음으론 승자가 정해진 판에 들러리를 서는 경우다. 야합을 숨기려고 사기꾼들이 마련한 함정에 빠진 것이다. 엄격한 룰을 적용할 것이라며 공정함을 가장하지만 결정적인 자료들이 그들의 입맛에 맞는 모처로 이미 전달되었을 것이다. 참가자들의 면면을 따져보라. 결탁이 의심되면 거절하는 것이 상식이다. 그러나 길게 보고 뛰어들 수도 있다. 다른 참가자도 포기할 것이기 때문에 차점자의 가능성이 생긴다. 어느 정도의 성의와 잠재력을 보여주면 먼 훗날을 기약할 수 있는 것이다. 

가장 황당한 사연은 너무 잘하서 낭패를 보는 일이다. 미운 털이 박힌 프레젠터가 상대의 속도 모르고 좌중을 압도해버린 것이다. 골탕을 먹이려는 상사나 거래처의 기대를 꺽어버리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착각하지 마라. 오너의 눈에 띄여 신분의 수직상승을 거두는 것은 드라마 속에나 나오는 동화일 뿐이다. 몇 몇 청중의 박수가 끝나면 곧 화가 밀어 닥칠 것이다. 차가 지나가기 위해선 자갈을 걸러내고 길을 다져야한다. 그러니 먼저 사과의 뜻을 전해 상대의 섭섭함을 달래고 선입견을 지워서 내용에 관심을 갖게 해야한다. 아니면 잘할수록 더 멀어질 것이다. 인간 세상의 모든 것은 인과(因果)로 이어져있다. 미국에서 돌아온 추신수의 높은 타율은 그의 선구안이 뒷바침했다. 뿌리부터 살펴보라.

 


김시래 동국대 겸임교수, 한국광고총연합회 전문위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송파구 올림픽로35길 137 (한국광고문화회관) 9층 한국광고총연합회
  • 대표전화 : 02–522-1120
  • 팩스 : 02-2144-0759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영호
  • 법인명 : (주)마카롱
  • 제호 : 매드타임스(MADTimes)
  • 등록번호 : 서울 아51547
  • 등록일 : 2018-11-20
  • 발행일 : 2018-11-11
  • 발행인 : 최영호
  • 편집인 : 최영호
  • 매드타임스(MADTimes)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매드타임스(MADTimes). All rights reserved. mail to madtimes@naver.com
ND소프트